링네트 부산대학교 가상화 실습실 구축

최고관리자 0 2265

주식회사 링네트(대표 이주석)는 부산대학교 정보전산원이 지난 2월부터 추진한 시스코 UCS서버 기반의 ‘클라우드 환경 가상실습실’ 구축을 완료하여 가상 데스크탑 인프라(VDI) 기반의 실습환경을 조성했다고 17일 밝혔다.

부산대학교 정보전산원은 기존에 실습실에서만 이루어지던 실습환경을 365일 24시간 언제 어디서나 접속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학생들에게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켰다.

또한, 예약시스템을 적용하여 자유롭게 예약을 할 수 있게 하는 등, 사용자의 편의를 도모하고 예약시간 이후에는 자원이 반납될 수 있도록 하여 제한된 IT자원을 가지고 학교 전체사용자가 사용할 수 있어 더욱 예산을 절감할 수 있었다.

외부에서 안전한 보안접속을 위하여 SSL 기반의 접속보안장비(Access Gateway)를 보완하고, 이중으로 로그인 해야 하는 사용자의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SSO(Single Sign On)를 적용했다.

이전까지 실습을 위해 학생들은 실습실을 찾아가야 했고 관리자는 실습용 PC관리를 위해 많은 시간을 소요하던 것이, 학생에게는 언제 어디서나 실습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관리자에게는 관리에 투입되는 시간을 절약, 통계를 통한 IT자원의 모니터링, 중앙관리를 통한 관리업무의 효율성, 고가의 소프트웨어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 할 수 있게 되었다.

부산대학교 클라우드 실습실 프로젝트는 클라우드 전문기업 링네트를 통해 진행됐다.  부산대학교 정보전산원 담당자는 “제한된 자원으로 더 많은 사람이 실습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관건이었다”라며 “VDI기반의 실습환경을 구축하면서 예약시스템과 보안을 적용하여 자연스럽게 클라우드 기반의 IT환경조성을 할 수 있게 되었으며, 장기적으로 학교 IT환경을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으로 효율적이고 유연한 서비스를 확대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시스코시스템즈 코리아 지사장은 “금번 부산대학교의 캠퍼스 클라우드 구현을 위한 가상화 실습실 구축 프로젝트는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IT를 이용해서 한 단계 뛰어넘은 시도였다. 실습실을 가상화 하거나, 유사한 솔루션으로 PC를 대체한 곳은 많으나 가상화를 자동화하고 완전 개방한 곳은 많지 않다. 다가오는 Hyper connected 시대는 내가 하고 싶고 해야 하는 것 모두가 시간과 공간, 단말에 구매 받지 않고 언제나 가능해야 한다.

이런 시스템이 학생, 교직원의 경쟁력을 높이고, 결국 대학의 경쟁력을 높여 줄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강조했다.

링네트는 시스코 솔루션 전문업체로서 코스닥 상장사 중에서는 드물게 창사이래 한번도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한 적이 없으며 2014년은 최초로 1천억 매출을 돌파했다.

0 Comments